멜번의 커피 문화

melbourne coffee

 

멜번 하면 커피 지요 ….

자칭 coffee capital 입니다 (멜번 사람들은 그렇게 생각합니다) ….Flinders Street Station 주변과 Brunswick, St. Kilda 뭐 이런 곳 유명한 곳 말고도 거의 모든 동네에 내노라하는 커피점들이 즐비합니다. 커피도 너무 다양합니다 brew 하는 방법부터 먹는 방법까지 심지어 중동의 중탕 커피와 독특한 베트남식 커피도 즐길수 있지요 ….그냥 모든 나라의 모든 형태의 커피가 존재 한다고 보면 됩니다. 대부분 직접로스트하고 우려냅니다. 빈도 그냥 이야기하면 서로 섞어주기도 하고요 ….심지어 전용 커피빈을 현지에서 직구하는 구매 업자까지 구비한 곳도 있습니다.

아주 많은 cafe 가 생각이 나는데 그중에서 철공소가 즐비한 곳 한귀퉁이에 있는 카페가 그억 납니다. North Melbourne Errol street 뒤편인데 이곳이 parmesan chicken schnitzel 로 유명한곳이라 사람이 바글바글했지요 근데  커피도 그에 못지 않게 좋더군요(?)…. 취향에 다라 다르기에 좋다고 한건 그냥 제 의견임을 말씀 드리는 겁니다. 옛날 기차역을 개조해 만든 커피점, auction 장소였던곳을 또는 우체국, 창고를 심지어 일반 가정집을 개조하여 만든 cafe까지 …. 이루 해아릴수가 없습니다.

그럼 이렇게 커피점이 많은데 무슨 장사가 되냐 하겠지만 ….멜번의 문화에 기인한것이 큽니다. 일단 출근하면 삼삼오오 모여 좋다는 커피점을 들려 커피를 마시면서 노닥거립니다 ….  오후에 밥먹고 또는 이후에 또나가서 사옵니다. 저는 종종 아예 커피를 아침에 출근할때 사가지고 가기도 했지요 ….게다가 아침을 커피와 함께 cafe에서 먹기도 하고요 ….지금도 아침을 커피와 시작하는 것은 달라진것이 없는데 멜번에서 살때의 추억이라면 당연 커피생각이 가장 큽니다 …..정말 좋은 커피들이 많았지요 ….호주에 커피문화를 알면 왜 스타벅스가 망해서 철수 했는지 이해가 갑니다. 지금 호주에 남은 스타벅스는 여기 호주개인업자가 사서 하는거지 미국  스타벅스와는 별개입니다. 결국 멜번 사람들의 커피사랑이 멜번의 카페들이 존재 하게 할수 있는 동력이 된거지요 ….저랑 일하던 한 manager는 수만불짜리 커피 머신을 집에 설치해 먹는 취미도 있었습니다 …

이래 저래 시드니 만큼이나 추억이 많은 곳입니다 …..

브리즈번에도 몇군데 좋은데가 있는데 ….뭐라고 해야 하나 멜번같이 골라 먹는 재미가 없습니다…  ㅎㅎ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