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 라고 말해도 된다

요즘 요식업경력과 매너 입답을 가진 방송인이자 사업가가 요리 칼럼리스트에게 비판을 받았다고 합니다. 근데 대부분의 한국분들은 백xx의 편인것 같더군요. 요리 칼럼이스트 황씨 참 오랜기간 요리와 음식에 대한 식견을 지닌 사람으로 유명하고 백씨는 못지 않게 현장에서 오랜기간 얻은 요리와 요식업의 노하우지닌 사람인걸로 알고 있습니다. 좀 오래전에 본 유투브에서 황씨가 전혀 백씨를 요리사나 평론가로 인정하지 않는 인터뷰를 보고 백씨를 그리 좋게 생각하진 않구나라는 생각이 들더군요. 근데 사실 장사를 잘하는 비법을 가진 사람의 레시피가 평론가이자 전문가입장에선 전혀 좋아 보이질 않을수 있습니다. 아닌것 같다 말할수 있지요. 심지언 심한 critic 도 가능합니다 왜? 그사람 직업이 요리평론가이니 요리만 보면 백씨의 요리는 하급일수 있습니다 백씨가 인정했던데로 자긴 장사꾼이 맞습니다 어느정도 수준의 요리와 영업기술로 자영업자에게 수익을 창출하게 해주는 노하우를 전수하고  “간”을 마추어 입맛에 마추어 요리를 만드는 것도 그사람의 재주입니다.

하지만 음식전문가에겐 장사나 수익이 아닌 요리와 레시피가 정석입니다. 고든 램지식의 Kitchen Nightmares, Hotel Hell, 같은 프로를  백씨프로에서 많이 봅니다 “아니 잘 안보는데 몇편 보니 그렇더군요” . 힘들고 장사안되는 사람들 도와주는 레파토리와 스토리 설정이나 renovation뭐 손님불러 평가하는거 이런거 사실 거의 대동소이합니다. 물론 Gordon Ramsay 독설은 뭐 백씨 처럼 soft 안합니다. 이런 TV 프로들 그져 잼있습니다 근데 Gordon 과 백씨의 차이는 확실이 인간적으론 고든이 망나니 인생을 살았고 지금은 좀 나은 삶을 사는 것 같아보이긴 하지만 본인 자신이 Michelin Star 요리사이고 기라성 같은 희대의 요리사들에게 사사를 받았고 그런 사람들과 같이 일도한 자타가 공인 하는 요리 전문가 입니다.

백씨는 사업가 이지요.

cooking 을 보면 알수 있습니다. 요리에 임의로 “간” 안 마추지요 자세히 보면 아는데 절데 인공 향신료 안쓰며 소금과 페퍼 그리고 허브나 기타 소히 natural 한 행신료위주입니다 그리고  무엇보다 재료 본연의 맛이 우선입니다. 또한 주변의 구하기 쉬운 재료를 구하고자 하고 실재 자기가 가르치는 요리사들을 소를 기르거나 치즈를 만드는 장소에 같이가서 요리를 하기전 재료의 이해 먼저 구하는 장면도 많이 보았습니다. 음식을 대하는 태도가 다릅니다. 얼핏 비슷한 이 두사람의 프로가 다른게 목적을 이루는 방법이 좀 다르다는 거지요.

물론 고든램지가 저런다해도 욕얻어먹고 삽니다. 백씨도 욕얻어 먹어도 됩니다 그런데 그걸 우루루몰려 마녀 사냥할필요는 없습니다. 황씨는 음식과 요리에대한 걱정이고 백씨는 어려운 자영업자 구제가 목적입니다. 평론가 황씨는 비판 해야 하는 사람이고 사업가 백씨는 받을게 있으면 비판 받아야 하는 사람입니다.  언론이 이러쿵저렇쿵 한쪽으로 여론 몰이 한다면 그건 언론의 잘못입니다. 음식에 설탕 넘 많이 쓴다 막걸리는 그런씩으로 평가하는게 아니다 …음식이 중심이고 요리 평론가라면 당연히 그렇게 이야기 해야합니다. 우린 황씨도 백씨고 고마워해야 합니다 한명은 사업을 키워 주는 사람이고 한명은 한국민의 미각을 풍요롭게 하는데 이바지 하는 사람이기 때문입니다. 오히려 다수의 시각이 무서워 다른 평론가들이 observing 만 하는 상황이 좀 비정상적입니다.

한쪽이 대세면 앞뒤 안재고 줄서고 뭔가 이상한데 다른 사람이 나서길 바라고 가만히 있고 NO 라고 하면 다치지 않을까 해서 Yes 하고…. 비판이 없는 한국 사회 NO 하지 못하는 사회가 한국에 어떤 문제를 야기해 왔는지 많이들 묵도 해왔습니다. 모두가 Yes 라고 해도 NO 라고 말하는 사람이 필요합니다. 참고로 백씨나 황씨나 고든씨 다 그냥 제가 좋아 하는 사람들이 아닙니다.

 

답글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